본문바로가기

   겨울긴밤에 볼만한영화 | 라폴로니드 : 관용의 집 (House of Tolerance)

칸이 선택한 새로운 거장 “베르트랑 보넬로”
매춘이라는 욕망에 회화의 미장센을 더하다!!


라폴로니드 : 관용의 집 (House of Tolerance)
  • 제목 : 라폴로니드 : 관용의 집
  • 영제 : House of Tolerance
  • 원제 : L'apollonide (Souvenirs de la maison close)
  • 요약정보 : 드라마 | 프랑스 | 122 분 | 개봉 2012-09-20 |
  • 제작/배급 : 액티버스엔터테인먼트(배급)
  • 감독 : 베르트랑 보넬로
  • 출연: 합시아 헤지 (레아 역), 아델 아에넬 (사미라 역), 야스민 트린카 (줄리 역), 셀린느 살레뜨 (클로틸드 역), 노에미 르보스키 (마리-프랑스 역)
  • 네티즌별점: 8.1

라폴로니드 : 관용의 집 (House of Tolerance)라폴로니드 : 관용의 집 (House of Tolerance)


라폴로니드 : 관용의 집 (House of Tolerance) 시놉시스

유사 이래 가장 오래된 직업 매춘...
19세기 말 프랑스의 화려한 매춘굴 <라폴로니드 : 관용의 집>에 모인 창녀들은 외부와 격리된 삶 속에서 탈출과 구원에 대한 희망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는 반면 그들을 원하며 모여드는 남성들은 현실로부터의 도피와 그로 인한 또 다른 자유를 얻기 위해 이곳을 찾는다.

각자의 해방을 꿈꾸며 같은 장소에서 만나지만 철저히 외로울 수 밖에 없는 이들.
시대가 주는 변화와 산업화라는 시대의 몰락, 그리고 현실을 잊기 위한 섹스,
그러나 그들 앞에 놓인 세계는 또 다른 욕망으로 풀어내고픈 현실 속 판타지에 불과한데...


2012년 제 13회 전주국제영화제 기간 동안 최고의 화제를 불러일으킨 베르트랑 보넬로 감독의 <라폴로니드 : 관용의 집>는 2011년 칸 영화제를 통해 숫한 화제를 모았던 영화이다.

19세기와 20세기의 분수령이 되는 시점과 막 산업혁명의 쇠퇴가 맞물리는 상황을 토대로 예술과 환락이 공존하는 도시 파리를 배경으로 더욱이 아름다움과 육체라는 상품을 파는 매춘굴이라는 특수한 지형적 장소를 선택해서 인간의 속성, 본성, 야망, 욕구에 대하여 무엇 하나 치우침이 없이 예리한 분석과 이상적 묘사를 보여준다.

2011년 칸 영화제는 부조리한 현실로부터 탈출하고자 하는 강렬한 욕망을 지닌 사람일수록 부조리의 깊숙한 수렁에 더 깊이 빠져들 수 밖에 없다는 <라폴로니드 : 관용의 집>의 주제에 대해 격렬한 논쟁을 통해 가장 이상적인 결론을 제시한 영화로 규정 지었으며 2012년 전주국제영화제는 전회 매진이라는 경이적인 성공을 보여줌으로서 <라폴로니드 : 관용의 집>가 포르노그라피적인 볼거리에 치중하는 영화가 아님을 다시 한 번 입증하였다.

블로그에 방문하시는 분들의 공감과 소중한 댓글♡ 좋은글로 보답 하겠습니다.


네이버,다음 검색창에 "비톤의 시크릿"을 검색하세요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