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스마트팜 혁신밸리 전남(고흥) 경남(밀양) 선정



스마트팜 혁신밸리 전남(고흥) 경남(밀양) 선정




스마트팜 혁신밸리 2차 조성지역 공모 평가 결과  전남(고흥)과 경남 (밀양) 이 최종 선정됨



전남은 남방형 스마트팜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지역농업인과의 상생모델,

경남은 지역에서 자체 개발한 육종 품목 중심의 수출 및 에너지 비용절감, 기자재 국산화 등 연구



혁신밸리에는 핵심시설( 청년 창업보육센터, 임대형 스마트팜, 실증단지)이 조성 (19~21년) 되며, 



기본계획 수립후 내년 본격 착공





 

 스마트팜 혁신밸리 전남(고흥)  예비계획




[ 전남 고흥 ]

 

전남은 남방형 스마트팜이라는 비전과 함께 기후변화에 대응 있도록 만감류 등 아열대 작물 위주로 수입대체 품목 육성하고 수입에 의존하는 양액, 시설을 국산화하는 모델을 제시하였다.

 

또한 인근 선도농가가 육묘장(1.5ha)주민참여형 단지(6ha) 조성에 참여하고 청년농업인의 멘토 역할을 하는 등 지역농업인이 청년농업인과 상생할 수 있도록 혁신밸리를 조성할 계획이다.

 

확장성이 넓은 간척지의 특성 살려 혁신밸리 인근에 예비 창농단지(30ha)를 조성하기로 하였다. 주거, 지역 멤버십 카드 등을 통합 연계하여 청년 농업인이 임대형 스마트팜을 졸업한 이후에도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계획이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경남(밀양) 선정 예비계획




[ 경남 밀양 ]

 

경남은 시설원예 주산지로 수출용으로 자체 개발한 딸기(금실), 미니 파프리카(라온) 육종 품목을 혁신밸리 청년 보육센터에서 교육하고 기존 유통 인프라를 활용하여 수출 중심의 혁신밸리로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인근의 나노 국가산단과 부산·경상대학교 등과 함께 지역 주력산업인 나노산업을 혁신밸리에 접목하여 에너지 비용절감, 필름 국산화 등을 실증하여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ㅇ 더불어, 인근 하수처리장의 방류수 폐열을 활용하여 에너지 절감 모델을 혁신밸리에서 제시하고, 기존 노후시설을 점진적으로 스마트팜으로 전환하는 확장가능성을 담았다.  










블로그에 방문하시는 분들의 공감과 소중한 댓글♡ 좋은글로 보답 하겠습니다.


네이버,다음 검색창에 "비톤의 시크릿"을 검색하세요

 comment

 '스마트팜 전남 고흥'에 해당되는 글 1건

  1.  스마트팜 혁신밸리 전남(고흥) 경남(밀양) 선정 2019.03.29 비톤